Untitled

이유없이 순간적으로 시선을 끄는 장면이 있다. 항상 카메라를 들고 다닐 것, 장면이 부를 때 외면하지 말 것.


사파리 굿바이

뭔가 우아하고 seamless한 동작 때문에 사파리 브라우저를 10년 가량 디폴트 브라우저로 써왔는데, 최근 들어 버그가 너무 심해져서 더 이상은 못 써주겠다. 유튜브에서 두손가락으로 back을 하면 주소는 이전 주소로 바뀌는데 영상은 그대로 플레이 되는 버그, 듀얼 모니터 간 창을 옮기면 창이 먹혀버려서 사라지거나, 타이틀만 남아서 아무런 동작이 안되는 경우가 빈번하다. 트랙패드 클릭이 간헐적으로 먹히지 않는 것도 스트레스다. 더는 못 써주겠어서 크롬으로 넘어간다.


탈모에 대한 우려 단계

모자를 써서 탈모를 숨기려는 사람은 아직 탈모를 진정으로 걱정한다고 볼 수 없다. 탈모에 대한 진정한 우려가 생기면 하나라도 남은 머리카락에 공기가 잘 안통할지 모른다는 생각에 모자를 오히려 멀리하게 된다.


좌절하는 유권자

진짜 비밀인데 내가 지난 대선에 처음으로 '한나라당' 계열 윤을 뽑았거든. 이유는 180석을 가진 민주당의 오만과 독선을 심판할 필요성을 느꼈기 때문이고. 지금 윤이 잘하고 있냐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어떤 자리인지 인식 자체가 없는 인물이라는 평가. 그래서 윤을 뽑은걸 반성하냐라고 묻는다면, 딱히 반성하는거 없고 지금 대선을 치르더라도 다시 윤을 뽑을 예정. 이유는 여전히 민주당에 대한 심판 의지는 유효하기 때문. 좀 아쉬운 점이라면 국민의 힘 내부가 썩어 들어가서 경선에서 윤이 올라왔다는 점 정도. 홍이나 유가 올라왔다면 이 정도는 아니지 않았을까. 이준석이가 좀 더 영향력이 컸다면 이 정도는 아니지 않았을까 싶고. 그럼 다음 총선을 어딜 뽑아야 할지 생각해 보면 기권이 답이지 싶다. 왜냐하면 그들 본연의 모습 그대로 개삽질 중인 국민의 힘에 힘을 실어주는건 말이 안되고, 그렇다고 민주당을 뽑아서 그들이 개헌선까지 만약 확보했을 때 일어날 일도 어질어질하기 때문. 그럼 다음 대선은 어떻게 할까 묻는다면, 현 국민의힘을 심판해야 할 명분이 충분하므로 다시 민주당으로 가야겠지. 이게 흔히 하는 환국투표라는건가... 제대로 된 당과 인간들이 정치를 하는게 그렇게 어렵나? 평범한 인간이 살면서 전과 만들기가 쉽지 않은데, 선거에 튀어나오는 인간 중 전과 없는 인간이 오히려 드물고... 뭔 무속신앙이 왜 엮이는지도 모르겠고. 아니면 일반인과 다른 저정도의 비범함(?)이 있어야 저 정도의 높은 권력을 차지할 수 있는건가 싶기도 하고. 쉽지 않네.


랩탑으로서의 맥북

맥북 M1의 장점은 수없이 많지만, 사소한 것 중 하나는 발열이 아예 없다는 것이다. 그래서 진정한 의미의 'laptop'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