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들

내 아이에게 위인전을 읽히지 않는 이유

세상의 모든 일에는 양면성이 있다. 빛이 강하면 그만큼 그림자가 짙어진다. 빛이 약한 흐린날에는 밝은 곳과 그림자가 거의 구분되지 않는다. 사람의 성향도 마찬가지다. 한 사람의 성향에서 장점과 단점이 비롯된다. 장점이 강하게 드러날수록 그 반작용으로 단점 역시 부각된다. 다시 말하면 (그럴수도 없겠지만) 한 사람이 자신의 성향을 완전히 바꾸어 단점을 모두 없애버렸다면, 그 [...]

By | 1월 17th, 2018|Categories: Mind|Tags: |내 아이에게 위인전을 읽히지 않는 이유에 댓글 닫힘

저한테 왜 그랬어요?

‘저한테 왜 그랬어요?’ 영화 ‘달콤한 인생’에서 이병헌이 수없이 죽을 고비를 넘기고 김영철을 만나서 던진 한마디이다. 처음 보이는 반응이 복수심에 불타는 공격적 행위가 아니라 이유를 묻는 것이었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사람들이 가장 견디기 힘들어 하는 것 중 하나는 ‘영문을 모르는’ 상황이다. 자기계발서에 종종 소개되는 이와 관련된 재미있는 일화가 있다. 한 [...]

By | 1월 16th, 2018|Categories: Mind|Tags: , , |저한테 왜 그랬어요?에 댓글 닫힘

직관, 통찰 그리고 영감 (Intuition, Insight and Inspiration)

내가 가장 좋아하는 단어는 Intuition, Insight, Inspiration이다. 이 단어들은 In- 으로 시작한다는 점이 특히 마음에 든다. 외향적 사고를 하는 사람들이 이런 요소를 갖추기는 쉽지 않다. 이것들은 내향적 사고로 자기 성찰을 위해 충분한 시간을 투자한 사람이 갖출 수 있는 것이다. 나는 '직관은 경험에서 오고, 통찰은 깊은 사고에서 오며, 영감은 휴식에서 온다.'라는 [...]

By | 12월 16th, 2017|Categories: Mind|Tags: , , , , , |직관, 통찰 그리고 영감 (Intuition, Insight and Inspiration)에 댓글 닫힘

주관에 대하여

삐죽삐죽 솟아 있는 사람들의 머리 사이로 현재 역을 알려주는 팻말을 보기는 쉽지 않은 일이다. 목적지역을 정확하게 안내해 주는 카카오 지하철 덕분에 매일 아침 안심하고 눈을 감을 수 있다. 귀에 끼고 있던 이어폰에서 내릴 역 한정거장 전인 석촌역이라는 알림이 나온다. 잠든 것도 아니고 깨어있는 것도 아닌 어정쩡한 상태의 내 정신은 곧 일어나는 [...]

By | 11월 30th, 2017|Categories: Mind|Tags: , , , |주관에 대하여에 댓글 닫힘

특별한 기억들

아버지는 술을 드신 날이면 여느 아버지들처럼 손에 비닐봉지를 들고 오셨다. 내 볼에 까칠한 턱수염을 일부러 세게 비비기도 하고, 턱수염보다는 조금 더 길이가 길어 부들부들한 느낌이 드는 콧수염을 비비기도 하셨다. 딱히 유쾌한 기분은 아니라 나는 몸을 버둥거리며 피했던 기억이 난다. 하지만 이런 의식 뒤에는 용돈이 따라오는 경우가 많아서 수염과 접촉한 대가로 [...]

By | 11월 29th, 2017|Categories: Small Talk|Tags: , , , |특별한 기억들에 댓글 닫힘

개고기 논란은 이제 끝내자

내가 개고기 논란에 대하여 글을 쓰게 된 것은 오랫동안 개를 식용으로 하는 것에 대해 논란이 있어 왔으나 찬반 양편 모두가 논란이 생기는 핵심적인 이유를 파악하지 못하고 엉뚱하거나 감정적인 이유들로 본질을 벗어나는 것을 보고 그 논란의 핵심에 대해 정리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개고기를 먹는 것을 반대하는 쪽은 주로 감정적인 측면에서 호소를 한다. 개는 [...]

By | 10월 15th, 2017|Categories: Society|Tags: , , , , |개고기 논란은 이제 끝내자에 댓글 닫힘
Load More Posts

내 아이에게 위인전을 읽히지 않는 이유

1월 17th, 2018|내 아이에게 위인전을 읽히지 않는 이유에 댓글 닫힘

저한테 왜 그랬어요?

1월 16th, 2018|저한테 왜 그랬어요?에 댓글 닫힘

직관, 통찰 그리고 영감 (Intuition, Insight and Inspiration)

12월 16th, 2017|직관, 통찰 그리고 영감 (Intuition, Insight and Inspiration)에 댓글 닫힘

주관에 대하여

11월 30th, 2017|주관에 대하여에 댓글 닫힘

특별한 기억들

11월 29th, 2017|특별한 기억들에 댓글 닫힘

개고기 논란은 이제 끝내자

10월 15th, 2017|개고기 논란은 이제 끝내자에 댓글 닫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