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미국인 사업가가 의사의 지시에 따라 멕시코의 작은 해안 마을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었다. 첫날 아침, 그는 사무실에서 온 긴급한 전화를 받은 뒤 잠을 이룰 수 없어 머리를 식히려고 부둣가로 나갔다. 부두에는 달랑 어부 한 명이 탄 작은 배가 대어져 있었는데, 그 배 안에는 큼지막한 황다랑어 몇 마리가 있었다. 미국인은 그 멕시코 어부에게 물고기가 아주 훌륭하다고 칭찬을 했다. “이것들을 잡는 데 얼마나 걸리셨나요?” 미국인이 물었다. “얼마 안 걸렸수다.” 멕시코인은 놀라울 정도로 완벽한 영어를 구사하였다. “바다에 더 오래 있으면서 고기를 좀 더 많이 잡지 그러셨어요?” 다시 미국인이 물었다. “가족을 먹여 살리고 친구들에게도 몇 마리 나눠 줄 만큼 잡았는걸.” 멕시코인은 물고기들을 바구니에 담으면서 말했다. “하지만…, 남는 시간에는 뭘 하시는데요?” 멕시코인은 미국인을 올려다보더니 미소를 지었다. “늦잠 자고, 물고기 좀 잡고, 아이들과 놀아주고, 아내 줄리아와 낮잠을 잔다우. 그러고는 저녁마다 마을을 어슬렁거리다 포도주도 마시고 친구들과 기타를 치면서 놀지. 살고 싶은 대로 살면서 내 딴에는 바쁜 몸이라우.” 미국인은 웃더니 일어났다. “저는 하버드 MBA 출신으로 아저씨를 도와드릴 수 있습니다. 아저씨는 물고기를 잡는 데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하고, 그 수익금으로 더 큰 배를 살 수 있습니다. 그러면 머지않아 어획량이 늘어나 배를 몇 척 더 살 수 있을 거고, 나중에는 고기잡이 선단을 갖게 될 거구요.” 그는 계속했다. “잡은 고기를 중간 상인한테 파는 대신 소비자에게 직접 팔다가 나중에는 통조림 공장을 여는 거죠. 결국에는 아저씨가 제품과 가공, 유통까지 손에 넣게 되는 겁니다. 물론 이 작은 어촌 마을을 떠나 멕시코시티로 옮겨야 할 거고, 그 후에는 로스앤젤레스 그리고 뉴욕까지 진출하는 겁니다. 뉴욕에서는 유능한 경영진과 호흡 맞춰 계속 사업을 확장하며 운영할 수 있을 겁니다.” “그 모든 일을 이루는 데 얼마나 걸리겠수?” 멕시코인 어부가 물었다. 이 말에 미국인이 대답했다. “15년에서 20년 정도요. 길어야 25년이죠.” “그 다음엔 어떻게 되우?” 미국인은 웃으면서 말했다. “그게 가장 중요한 부분이죠. 때가 되면 주식을 상장한 후 회사 주식을 팔아서 엄청난 부자가 되는 겁니다. 아마 수백만 달러는 벌게 될 거예요.” “수백만 달러? 그러고 나서는?” “그 다음엔 은퇴한 후 작은 어촌 마을로 가서 늦잠 자고, 물고기 좀 잡고, 저녁에는 어슬렁어슬렁 마을이나 돌아다니며 포도주도 마시고 친구들하고 기타 치며 노는 거죠…”

책에서 많은 이야기를 하고 있지만 내가 생각하는 포인트는 행복을 유예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위의 우화에서 보듯이 엄청난 노력과 시간을 투자하여 이루려는 청사진이 별다른 노력없이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일이라면, 굳이 많은 시간과 노력을 들일 필요는 없는 것이다.  저자는 필요없는 것들을 없애고 자동화 시키고 위임함으로써 자신이 정말 좋아하는 일을 할 수 있는 시간을 확보하라고 말한다. 나는 직장에서 야간 근무를 하지 않으며, 허드렛일에 빠져 허우적거리지도 않는다. 저자가 효과적이고 효율적으로 일하기 위해 제시하는 방안들을 나는 이미 실행하고 있으며, 충분한 시간도 가지고 있다.

사실 어려운 문제는 지금부터다.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기 위해 시간을 확보하는데 내가 좋아하는 일이 무엇인지 아직 잘 모르는 것이 문제이다. 사랑의 반대말이 증오가 아닌 무관심인 것처럼, 행복의 반대말은 불행이 아닌 지루함이다. 자신이 진정으로 하고 싶은 일이 없는 상태에서 금전적인 자유와 무한한 시간이 주어졌을 때 사람은 행복감이 아닌 불안감을 느끼게 될 것이다. 행복이란 현재의 머무른 상태가 아닌 경험하는 과정이다. 그 측면에서 저자가 정의한 자신의 행복은 내가 행복을 정의하는데 큰 도움을 주었다. 저자는 행복을 지속적인 배움을 하는 상태에서 찾는다고 한다. 그러고 보니 내가 행복감을 느낄 때도 끊임없이 새로운 것을 배울 때였다. 적절히 남는 자유시간에 사진을 찍고, 그림을 그리고, 스타를 하고, 스쿼시를 치고, 당구를 치고, 독서를 하고, 골프를 치고, 새로운 프로그래밍 언어를 배우는 이 모든 과정들이 나를 행복하게 만들었다. 나는 나이가 들어도 (물론 나이가 들고 있다는 자각 자체가 사라지는 나이다) 계속해서 무엇인가 배울 것이다. 4시간만 일하라는 이 책은 자유시간을 확보하기 위한 실질적인 방법을 꽤 많은 지면을 할애하여 소개 했지만, 결국은 무엇을 하며 행복하게 살 것인지를 본질적으로 생각해보게 하는 책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