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까지 한창 일을 해야 하는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은퇴 후의 삶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게 된다. 기대수명이 늘어나면서 은퇴 후 30년 이상을 살아가야 한다. 과거에도 직장인들이 은퇴를 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었으나, 현재의 직장인들이 은퇴 이후에 대해 더 고민하는 것은 우리나라의 경제상황과 맞물려 있다. 과거 경제가 급속도로 발전하던 시기에는 직장생활 동안 벌어들인 돈으로 자산을 늘려가는 것이 가능했다. 금리가 높았고, 부동산에 투자하면 몇 십배의 수익을 얻을 수 있었다. 지금 노인이 된 세대는 대한민국 역사 상 유일하게 부모님을 모셨고, 스스로 생계를 유지하며, 자식의 뒷바라지까지 할 수 있었던 세대다. 그들이 열심이 일한 것도 원인이지만 우리나라의 경제상황이 그것을 가능하게 만들었다. 지금의 직장인은 돈을 모아 내집 마련을 하는 것조차 쉽지 않다. 그보다 더 어린 세대는 직장을 가지는 것조차 쉽지 않다. 이런 상황에서 은퇴 후를 준비한다는 것은 사막에서 오아시스를 찾는 것처럼 쉽지 않은 일이다.

나에게 은퇴란 일을 그만두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나는 두 가지의 의미로 은퇴를 생각한다. 첫째는 회사의 그늘 속에서의 내 가치가 아닌, 벌거벗은 나의 가치를 시장에 증명해야 한다는 것이다. 나는 대기업에 입사하여 사회생활을 시작했고, 몇 개의 회사를 거쳐왔지만 공통적인 사실은 회사가 원하고 시키는 일을 하면 나는 급여를 받을 수 있었다는 것이다. 또한 내 자신이 아닌 회사의 브랜드가 나의 능력을 증명해 주었다. 그러나 은퇴를 하게 된다면, 나는 스스로 내 가치를 증명해 나가야 할 것이다. 사람들의 주머니를 여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 생각해 보면, 나 혼자 돈을 만들어 내는 것은 식은땀이 날 정도로 두려운 일이다. 둘째로 내가 생각하는 은퇴는 내가 정말 좋아하는 일을 하게 되는 시작점이다. 회사가 원하는 일을 하는 것이 아닌, 내가 좋아하고 원하는 일을 할 수 있는 전환점이다. 내가 좋아하면서도 잘할 수 있어야 하고, 지속적인 수입을 만들어 낼 정도로 사람들에게 가치를 충분히 줄 수 있어야 한다.

은퇴에 대한 고민을 끊임없이 하는 이유는 준비없이 비를 맞는 것처럼 당황스런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직장생활은 나의 생계를 회사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것이다. 어떠한 이유에서든 회사가 나를 내치게 된다면 내 생활은 한순간에 박살이 나게 된다. 극단적으로 생각하면 이런 일은 내일 당장 벌어질 수도 있다.

내가 잘하면서 좋아하는 것은 무엇일까. 나는 글쓰기를 좋아한다. 내가 아는 것에 대해 가르치는 것을 좋아한다. 나는 사진 찍는 것을 좋아한다. 나의 브랜드를 만들기 위해 주기적으로 블로그에 글을 쓰고, 갤러리에 사진을 올리고 있다. 내가 찍은 사진을 판매하는 시도도 하고 있다. 이런 활동으로 수익을 만들어 내는 것은 지극히 어려움에도 나는 다방면으로 시도하는 것을 멈출 수가 없다. 이것은 미래에 대한 준비이며, 수익을 만들어 내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경험해 보는 기회이다. 이런 시도를 통해 나는 좀 더 절박해지고, 더욱 더 최고가 되어야 한다는 것을 깨닫는다. 회사의 그늘 속에서는 적당히 잘하면 보상을 받지만, 회사의 밖에서는 최고의 브랜드가 아니면 외면 받는다.

나의 능력을 계발하고 브랜드를 구축하려는 노력 외에 나는 주식 투자를 하고 있다. 은퇴를 할 때쯤이면 10억 정도를 모으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은퇴시에 10억을 모으는 것도 옛날 이야기가 되어 버렸다. 물가는 끊임없이 상승하고, 돈의 가치는 점차 떨어진다. 10억이라는 금액은 상징적인 의미일 뿐 금액 자체로는 의미가 없다. 은퇴시 10억이라는 지표보다 나는 좀 더 구체적인 의도를 가지고 지표를 정했다. 첫째로는 내가 필요한 시점에 필요한만큼의 돈이 있을 것, 둘째로는 수입은 지속적으로 발생해야 한다는 것이다.

은퇴 후의 삶에 대해 상상하고 지향점을 찍어둘 필요가 있다. 그 목표에 따라 내가 은퇴 전 준비해야 할 일들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내가 프로젝트 전문가로서 강연을 하며 은퇴 후를 살아가기 위해서 지금 필요한 일들을 고민해야 한다. 프로젝트 관리의 전문성을 쌓아가야 하고, 강연의 기회를 찾아내고 필요한 사람들과 교류해야 한다. 내가 사진가로서 강연을 하며 살아가기 위해서는 전시회를 종종 열어야 하고, 더 많은 공모전에서 수상을 해야할지도 모른다. 개인의 노력보다 더 중요한 것은 관련업계쪽의 인맥을 만들어 두는 것일지도 모른다.

마흔 살이 되기 전 은퇴 후를 계속해서 고민하는 것이 지나치게 서두르는 것일 수도 있지만, 나는 은퇴 후가 두렵고도 설레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