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 괜찮은 카페들이 많이 있다. 퍼들하우스도 그 중에 하나다. 일단 우리 가족이 두 번 이상 찾은 곳은 뭔가 끌리는 것이 있는 곳이다. 세 번을 찾았더니 다시는 가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갈 때마다 느끼는 불편함이 누적되어 더이상은 가고 싶지 않았다. 이 카페의 장점은 괜찮은 경관에 넓은 잔디밭이다. 단점은 좌석수가 지나치게 부족하다는 것이다. 심지어 1층에는 레스토랑이 있고 야외 좌석이 풍부한데도, 업주가 아예 달라 카페에 와서 자리를 못잡는 사람들이 여유로운 1층을 내려보고만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오늘은 안 그래도 자리가 부족한데, 창가에는 블라인드 하나 없어서 창가 두 자리가 직사광선이 내리쬐어 그 누구도 앉지 못하는 자리가 되어있었다.

총평 ★★☆☆☆

카페 내부보다 주위 풍경이 시원하면서도 편안하지만, 부족한 자리와 불편하고 딱딱한 의자로 사람을 빨리 떠나게 만든다.

장점

  • 주위 풍경이 기분을 좋게 해준다
  • 주차 공간이 넉넉하다

단점

  • 내부에 좌석수가 지나치게 부족하다
  • 의자가 플라스틱으로 매우 불편하다. 회전률을 높이기 위한 수단인가 생각이 든다
  • 음료의 종류가 많지 않고, 특히 유아를 위한 음식이 아예 없다
지도 크게 보기
2019.9.9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