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에 있는 카페를 들렀다가 별로 마음에 차지 않았던 마당에 그 옆에 있는 실내 동물원인 ‘주렁주렁 동물원’을 가기로 했다. 급피곤해져서 가지 않을까도 생각했지만 아직 시간이 오후 1시 정도 밖에 되지 않아서 좀 더 아이들과 밖에서 시간을 보내야만 한다는 생각이었다. 한 편으로는 실내 동물원이면 규모도 작고 허접할 것이라는 생각도 무의식 중에 했던 것 같다.

썩 내키지 않는 마음으로 온 것 치고는 동물원은 꽤 괜찮았다. 일단 실내 동물원임에도 규모가 꽤 컸고, 관리가 잘 되어 있어서 그런지 동물 냄새가 심하게 나지도 않았다. 실내의 장점을 잘 살려서 동선을 정해두고, 그 동선을 따라 가면 모든 동물을 만나볼 수 있는 것도 실내 동물원 만의 장점이었다. 보통 과천 동물원 같은데 가면 동선을 잘 못 짜는 경우가 생겨서 마음에 드는 동물을 못 만나는 경우도 생기니까 말이다.

꽤 다양한 종류의 동물을 만날 수 있다

지쳐서 쓰러져 있던 너굴맨

많은 동물들이 철장이 없는 곳에서 돌아다니고 있어서, 위험한 동물이 아니라면 직접 만져볼 수 있고 먹이를 줄 수 있어서 아이들이 굉장히 좋아했다. (무서워 하기도 하고…) 특히 작은 산새들이 손바닥 위로 날아와서 먹이를 먹는 모습은 아주 귀여웠다.

산새가 손바닥 위로 날아와서 모이를 먹었다.

물론 다 먹자마다 다시 도망갔다...

거의 동선이 끝날 때쯤 코뿔새 비슷한 새가 있었는데 이름을 까먹었다…ㅠ 먹이를 부리에 직접 넣어주면 얌전히 잘 받아 먹었다. 조련사가 공중으로 모이를 던져주면 바로 받아 먹기도 했는데, 조련사는 자기도 오늘 처음 시도해 본건데 잘 받아먹는다며 아주 신나했다.

산새가 손바닥 위로 날아와서 모이를 먹었다.

물론 다 먹자마다 다시 도망갔다...

가격이 싼 편은 아니었지만 두 번 이상 방문시에는 꽤 크게 할인을 해주기도 하니 한 번쯤 방문해 보기 좋은 실내 동물원이다.

총평 ★★★★☆

장점

  • 다양한 동물을 가까이서 만날 수 있다
  • 실내 동물원의 특성으로 동선이 깔끔하다
  • 잘 관리되어 냄새가 나지 않는다
  • 주차가 편리하고 바로 엘레베이터로 연결된다

단점

  • 가격이 좀 비싼 편이다
지도 크게 보기
2019.8.24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